커뮤니티
언론에비친한민연
[2007년부터 현재] 10년간 4천억 들인 인문한국사업, 연구실적 대학마다 천차만별/ 연합뉴스
작성자 :
작성일 : 17-09-11 09:56
10년간 4천억 들인 인문한국사업, 연구실적 대학마다 천차만별/ 연합뉴스/ 2017.09.11


후속 지원사업 두고 정부-학계 입장차…기존 연구소 배제 논란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정부가 2007년부터 10년간 진행한 인문한국(HK) 지원사업의 연구실적이 대학별로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집계됐다.

10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2007년 시작한 HK사업 성과에 대한 총괄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HK 지원사업은 인문학을 활성화하고자 대학 부설 인문학연구소에 교육부가 최장 10년간 연 3억∼15억원씩 총 4천억원 이상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 첫해인 2007년 서울대·부산대·고려대·이화여대·성균관대 등의 17개 연구소가 선정돼 10년간 지원을 받았다.

이들 17개 연구소의 연구전담교수(HK교수) 1인당 연평균 논문 수를 살펴보면 서울대가 0.54편으로 가장 적었다.

이에 비해 한양대는 HK교수 1인당 연평균 논문 수가 2.98편이었다.

10년간 작성한 논문 가운데 SCI(과학기술논문 색인지수)급 논문 비율을 보면 성균관대가 11.8%(35편)로 가장 높았다.

강원대·부산대·인하대 등은 SCI급 논문 비율이 모두 1%대로 낮은 축에 속했다.

HK교수의 연봉은 평균 6천만원 이상(부산외대 제외)이다. 각 연구소가 연구만 전담하는 HK교수를 채용한 점, 지원금액이 학교별로 최대 수백억원에 달한 점을 고려하면 일부 연구소는 기대에 못 미치는 실적을 냈다는 지적도 나온다.

최근 공고한 후속 사업 운영방법을 둘러싸고도 학계와 정부 간 입장차가 생겨 잡음이 일고 있다.

앞서 한국연구재단이 발표한 HK+ 사업 요강을 보면 교육부는 8곳 안팎의 신규 지원 연구소를 뽑아 7년간 최대 17억원씩을 지원하기로 했다.

원칙적으로 2007년 선정된 17개 연구소를 포함, 2012년까지 선정돼 지원을 받은 40여개 사업팀은 신청이 제한된다.

하지만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 비상대책위'는 HK+ 지원사업이 기존 연구소의 참여를 제한하고 지원 기간도 10년에서 7년으로 줄여 그동안 축적한 연구 기반을 무너뜨릴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비대위는 최근 성명을 내고 "이미 최적의 기초인문학 연구 집단과 연구역량을 구축한 기존 43개 연구소를 배제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우수한 사업단에 한해 대학중점연구소사업 수준의 지원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 총괄평가가 진행 중"이라며 "10년간의 실적을 엄정히 평가한 뒤 내년 예산 상황에 따라 우수한 사업단은 대학중점연구소 수준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cindy@yna.co.kr

 
 
 



609-735 부산광역시 금정구 장전동 산 30번지 부산대학교 공동연구소동 804호
TEL : 051-510-1872, 1882, 3654   fax : 051-581-5655
copyright(c) 2008 center for locality and humaniti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