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언론에비친한민연
[2007년부터 현재] [삶과문화] 시장 속의 인문학, 산으로 간 인문학/ 세계일보
작성자 :
작성일 : 17-09-11 09:55
[삶과문화] 시장 속의 인문학, 산으로 간 인문학/ 세계일보/ 2017.09.08


대학 인문학 ‘그들만의 리그’ / 전공자만 이해할 논문 매진 / 순수주의 인문학 위기 초래 / 대중 눈높이 맞춰 소통해야
소크라테스, 공자, 아벨라르의 공통점은? 활동시대도 나라도 다른 이들은 철학자와 인문학자라는 공통점 이외에 또 다른 중요한 공통점이 있다. 석공 소크라테스의 강의는 수업료를 받지 않았지만 받을 수 있을 만큼 사람들이 그의 강의를 듣고 싶어 했고, 소크라테스는 그들과 이해할 수 있는 말로 대화를 나눴다. 공자는 다양한 제자들에게 대화를 통해 지혜를 나누었다. 아벨라르의 경우 노트르담 사원 앞에서 그가 대중을 상대로 한 강연은 오늘날 K-pop스타 저리 가라 하는 인기 공연이었다고 전해진다. 그렇다. 이 세 사람의 공통점은 그들의 철학이 대중과 적극적으로 소통한 시장 속의 인문학이었다는 것이다.

시중에는 인문학 관련 대중 서적이 넘쳐나고 또 읽힌다. 대중 대상의 인문학 관련 강좌도 넘쳐나고 수요도 끊이지 않는다. 심지어 각종 개발 사업을 할 때 개발 지역에 대한 인문학적 연구가 필수적으로 선행돼야 한다는 소리까지 들린다. 인문학에 대한 갈구는 있다는 소리다. 그런데 정작 대학의 인문학 교육과 연구는 이런 인문학에 대한 대중적 수요에 귀 기울이지 않는다. 고도의 학문적 훈련을 받은 소수의 인문학 전공자만이 이해할 수 있는 난해한 논문과 학술저서를 쓰는 데 매진할 뿐, 자신의 학문적 성과를 타 전공자나 대중이 이해할 수 있는 말로 풀어서 나누는 데 인색하다.

귀를 기울여줄 사람은 시장에 있는데 시장은 시끄럽고 격에도 맞지 않으니, 고요한 그래서 혼자만의 고독을 즐기면서 자신과의 대화에 집중할 수 있는 깊은 산속에 틀어박힌 셈이다. 그러면서 그 산에 자신의 말을 들으러 사람들이 오르지 않는 것을 탓한다. 시장 속의 사람들과 자신과 자신의 학문이 어떻게 시장 속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는지 같이 고민할 생각은 안 하고 시장 속의 삶은 자신과 맞지 않는다고 첩첩산중으로 들어가 버렸으니, 시장에 있는 사람들은 저 산속에 들어간 인문학과 인문학 전공자들이 미덥지 않을 수밖에 없다.

전인한 서울시립대 교수·영문학
흔히들 인문학이 위기라고 한다. 그러나 필자는 인문학 자체는 위기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소크라테스, 공자, 아벨라르와는 달리 산속으로 들어가서 대중과 시대와 소통하는 방법을 망각해버린 대학 인문학 교육·연구가 위기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대학 인문학이 존재가치를 회복하려면, 대학 인문학이 학문으로서뿐 아니라 여러 사람이 평등한 자격으로 같이 참여하고 향유하는 문화로서도 작동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해야 하고, 인문학 전공자도 인문 문화 현장에서 자신이 가진 지식을 대중과 나누며 집단지성의 발현에 공헌해야 할 터이다. 

대학에서 인문학을 가르치고 연구하는 인문학 전공자가 있어야 할 자리는 대학 강단과 연구실뿐이 아니라 대중과 책을 같이 읽는 자리, 대중과 역사의 현재성을 같이 논하는 자리, 철학적 고민이 어떻게 실제 삶에서의 고민과 밀접히 연결되는지를 대중과 이야기하는 자리이기도 하다는 소리다.

인문학 관련 연구소를 10년간 집중 지원해 인문학 진흥을 꾀한 인문한국(HK)사업이 2007년에 선정된 연구소부터 종료되고 있다. 그런데 인문학 전공자로서 HK사업의 성과를 바라보는 필자의 마음은 착잡하다. 시중에 인문학 관련 수요는 넘쳐나고 10년 동안 집중적으로 지원을 받아 엄청난 양적·질적 연구 성과를 냈는데 왜 한국 대학에서의 인문학은 존재가치가 의문시되는 위기국면으로 점점 더 빠져들고 있을까. 

단군 이래 최대의 인문학 진흥사업이라는 HK사업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대학에서의 인문학 위기를 바라보며, 인문학 교육·연구에 있어서의 반시장적 순수주의가 인문학과 시장을 유리되게 만들고 이것이 다시 인문학의 위기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목격한다. 

그래서 인문학 전공자들에게 감히 말한다. 산에서 내려오라고. 고독은 버리고 왁자지껄한 시장으로 돌아오라고. 그래야 인문학자라고.

전인한 서울시립대 교수·영문학

 
 
 



609-735 부산광역시 금정구 장전동 산 30번지 부산대학교 공동연구소동 804호
TEL : 051-510-1872, 1882, 3654   fax : 051-581-5655
copyright(c) 2008 center for locality and humaniti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