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언론에비친한민연
[2007년부터 현재] "인문한국플러스(HK+) 지원사업은 인문학 발전에 역행"... 전국 인문학자 '집단 행동' / 경향신문
작성자 :
작성일 : 17-08-22 09:46
"인문한국플러스(HK+) 지원사업은 인문학 발전에 역행"... 전국 인문학자 '집단 행동' / 경향신문/ 2017.08.21


“정부의 ‘인문한국플러스(HK+) 지원사업’은 인문학 발전에 역행하고 있다.”

교육부의 인문학 지원사업에 대해 전국 인문학자들이 ‘집단 행동’에 나섰다. 지난 9일 2007년부터 추진되어 온 ‘인문한국(HK)지원사업’의 후속사업으로 공고된 ‘HK+ 사업’이 인문학 발전 취지에 위배된다는 이유에서다.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21일 오후 이화여대 ECC극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HK 지원사업을 무력화시키는 HK+ 지원사업의 재검토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현행 HK+ 지원사업은 “지난 10년간 4400억원의 국고로 조성한 인문학 연구 기반을 부정하는 처사”라며 “교육부가 이대로 사업을 강행한다면 국회 국정조사와 감사원의 감사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에는 전국 42개 인문학연구소장과 HK 교수, HK 연구교수, 일반연구원 등 539명의 인문학자들이 참여했다.

HK+ 사업 공고문에 따르면 2007~2012년 사이 HK 사업에 선정된 43개 연구소들은 신청 대상에서 배제된다. 또한 기존의 ‘1.5억원당 HK 교수 1인 채용’ 규정을 ‘3억원당 교수 1인 채용’으로 인력 채용을 축소했다.

특히 HK+사업 신청 제한으로 인해 기존 HK 사업 예산으로 고용된 교수와 연구보조원들의 대량 실직 사태도 우려되고 있다. 당장 이달말 사업이 종료되는 16개 HK 연구소에서 일하는 HK 연구교수(비전임)들의 수만 92명이다. 연구보조원 인력을 포함하면 243명의 인문학자들이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처했다. 비대위는 “HK+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고용정책에 위배된다”며 “기초인문학 연구자들에게 안정적인 연구 환경을 제공한다는 HK사업의 취지도 무력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송기정 이화여대 인문과학원장은 “정부가 10년이란 지원 기간과 기존 연구소들에 대한 평가 미비 등을 이유로 내세우고 있지만 이는 인문학의 특수성에 대해서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그간의 연구성과나 학문후속세대에 영향력을 지닌 연구교수들의 일자리 문제에 대한 고려도 전혀 없다”고 비판했다.

<김유진 기자 yjkim@kyunghyang.com>

 
 
 



609-735 부산광역시 금정구 장전동 산 30번지 부산대학교 공동연구소동 804호
TEL : 051-510-1872, 1882, 3654   fax : 051-581-5655
copyright(c) 2008 center for locality and humanitie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