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언론에비친한민연
[2007년부터 현재] 인문학자 539명 "인문한국플러스 사업 재검토해야" / 연합뉴스
작성자 :
작성일 : 17-08-22 09:46
인문학자 539명 "인문한국플러스 사업 재검토해야" / 연합뉴스/ 2017.08.21


기존 HK 참여 연구소 배제에 반발…"HK+는 탁상행정의 결과" 

(서울=연합뉴스)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에 속한 전국 인문학자들이 21일 서울 이화여대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HK+ 지원사업의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다. 2017.8.21.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 비상대책위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전국의 인문학자들이 인문학 진흥을 위한 새로운 국책사업인 인문한국플러스(HK+)에 반발하면서 사업 재검토를 요구했다. 

HK+ 지원사업이 기존의 인문한국(HK) 지원사업에 참여했던 연구소의 참여를 제한해 그동안 축적된 연구 기반을 무너뜨린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 비상대책위'에 속한 인문학자 539명은 21일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HK+ 지원사업은 그 모체인 HK 지원사업을 무력화했다"면서 "기존 사업의 계승없이 강행한다면 국회 국정조사와 감사원 감사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HK+ 지원사업이 2007~2012년 HK 지원사업에 선정된 기존 43개 사업팀의 신청을 원천적으로 제한하는 점을 언급하면서 "교육부가 10년간 4천400억 원의 국고연구비 지원으로 조성한 인문학 연구 기반을 부정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미 최적의 기초인문학 연구 집단과 연구역량을 구축한 기존 43개 연구소를 배제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헌법에 보장된 기회균등의 측면에서도 어긋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HK+ 지원사업이 10년에서 7년으로 기간을 단축하고 인력 채용을 축소한 점을 두고 "장기간 지원을 토대로 한 세계적 인문학 연구소 육성이라는 기본 취지를 저버리고, 기초인문학 연구 집단 확보와도 정반대인 방향"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학자는 이어 "HK+ 지원사업은 기존 HK 지원사업의 제대로 된 평가 없이 교육부의 몇몇 관료들에 의한 탁상행정의 결과"라면서 사업 재검토를 요구했다. 

airan@yna.co.kr

 
 
 



609-735 부산광역시 금정구 장전동 산 30번지 부산대학교 공동연구소동 804호
TEL : 051-510-1872, 1882, 3654   fax : 051-581-5655
copyright(c) 2008 center for locality and humanities. ALL RIGHTS RESERVED.